1. 다음 주는 부활주일입니다. 

2. 새 가족 
성명 : 조태희, 연규경
인도자 : 신태정 

새 가족을 친절하고 따뜻하게 맞이해주세요.